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촛불 1주년, 포용과 협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보도자료
촛불 1주년, 포용과 협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으로 촉발된 촛불집회 1주년이다. 총 23회, 국민의당과 1,700만 명의 시민이 함께해 붕괴된 민주주의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  

전 세계를 감동시킨 경의로운 촛불의 중심에 국민이 있었다. 국민이 있어 대한민국이 있음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국민의당은 특권·반칙·부정의에 대항한 국민의 목소리를 잊지 않고, 촛불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가겠다.

국민은 촛불을 밝혀 민주주의를 세웠는데, 국회는 파행 중이다. 국회가 분열에 앞장서는 것은 옳지 않다.

특히 정부의 정책을 감사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국정감사는 국민의 뜻을 정부에 전달하는 기회다. 자유한국당의 의사일정 참여를 촉구한다.

정부 역시 반대의 목소리도 포용하고 협치를 위한 길을 더 열어줄 것을 촉구한다. 반대의 목소리도 국민이다.

1년 전 대한민국을 밝힌 촛불은 정치권이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포용과 협치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는 국민의 요구였음을 잊지말기 바란다.

 

2017년 10월 28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손금주


[나눔방송] 광산지역 마을활동가, 마을공동체 우수사례 '광주고려인마을' 현장 탐방

보도자료
[나눔방송] 광산지역 마을활동가, 마을공동체 우수사례 '광주고려인마을' 현장 탐방
 
광산구공익활동지원센터(센터장 윤난실)는 광산지역 마을지기(마을활동가) 10여명을 대상으로 우수마을공동체 현장 탐방을 실시했다.

현장 탐방 장소로는 광산구 월곡동 고려인마을공동체로, 독립유공자 후손이지만 국가의 무관심으로 중앙아시아를 떠돌다 조상의 땅으로 귀환, 마을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가는 유랑민 고려인들의 삶을 돌아봤다.

광산지역 마을활동가들은 인고의 삶가운데도 모범적인 마을공동체를 이룬 고려인마을의 우수사례를 탐방해 마을공동체 태동에서부터 정착하기까지의 과정을 듣고 각 지역에 접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등 진한 감동이 솟아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마을 활동가들은 신조야 고려인마을 대표로부터 마을공동체가 기획하고 운영하는 교육기관, 방송국, 역사박물관, 생존기반으로 조성해 나가는 특화거리 등의 상세한 이야기를 들었다.

또한 고려인의 연해주 정착과 독립운동 가담현황, 그리고 중앙아시아 강제이주로 부터 국내 귀환에 이르는 고달픈 한민족의 고난의 역사도 들었다. 

이어 고려인마을 둘레길을 따라 어린이집에서 보육하고 있는 아동들을 만나고,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문화센터, 마을방송인 고려FM, 그리고 최근 유명세를 따고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광주의 새로운 명소 고려인마을 특화거리도 둘러봤다.


마을활동가를 인솔하고 고려인마을을 방문한 김연주 광산구공익활동지원센터 마을공동체전문위원은“고려인마을의 다양한 기관들을 살펴보고, 동포들이 함께하는 마을공동체 현장을 보면서 진한 감동을 받았다" 며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고려인마을이 마을공동체를 계획하고 진행하고자 하는 활동가들에게 최고의 모범사례로 진화하고 있어 매우 인상적이었다" 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고려인마을을 방문한 활동가들은 고려인마을 탐방에 관한 살아있는 이야기를 묶어 추후 마을공동체를 기획하고 진행하려는 활동가들과 공유하며 고려인마을과 지속적인 유대를 확대해 고려인마을 발전을 응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눔방송: 김나탈리야(고려인마을) 기자


학생인권, 상호 간의 Win-Win, 상산고등학교 1학년 오유민

보도자료

학생인권, 상호 간의 Win-Win

상산고등학교 1학년 오유민

 

인권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학생 인권이 다시 대두되었다. 여러 논란을 딛고 최근에 시행되기 시작한 학생 인권 조례안은 체벌 전면 금지, 두발.복장 자율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학생의 존엄과 가치가 학교 교육과정에서 보장되고 실현될 수 있도록 각 교육청에서 지정한 조례들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학생 인권 조례를 찬성하는 쪽이 지배적이면서도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의 대표적인 이유에는 학생들의 인권 우대로 인한 교권의 침해가 있다. 학생 인권 조례의 본래 취지는 학생들의 최소한의 권리 보장이지 절대 교권을 침해하여 학생만을 우대하려는 조례가 아니다. 더욱이 학생 인권 조례로 인해 교권이 무너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교권을 보호하기 위한 교권 조례를 발표하였고 교사의 원활한 학생 생활 지도가 가능하도록 벌점제를 적극 활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따라서 교권 침해 문제는 인권 조례를 반대하는 이들의 핑계에 불과하다.


 
 나 역시 학생 인권 조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먼저 학생들은 학생이기 전에 역시 모두 인간이며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보장받아야 마땅하다. 그런데 단지 학업에 방해된다는 명목 아래 아이들의 두발 및 복장을 통제한다면 이는 엄연히 학생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행위이다.


 
 또한 학생 인권 조례 제정은 학생들의 자유로움과 함께 제약 받지 않는 환경에서 올바른 자아를 확립하고 보다 창의적인 사고를 가능케한다. 학교와 학원에 시달리며 바쁘게 살고 있는 요즘 학생들에게 더 자유로운 분위기를 조성해주면서 그들의 내면적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더군다나 학생들의 통제를 이유로 학생들을 체벌하는 것은 정당성이 결여되는 이유라고 생각한다. 체벌은 그 자체로 교육에 매우 모순이다. 학생들에게 체벌을 가하면서 폭력은 옳지 않은 행위라고 교육한다면 과연 교육적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 든다. 체벌이 학생을 잠시나마 통제할 수 있을지는 모른다. 하지만 이로 인해 학생들은 평생의 아픔을 짊어지게 될지도 모른다.


 
 학교라는 정해진 장소 안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올바른 제자관계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학생들의 인권을 장려하여 하루라도 빨리 학생 인권 조례를 전면 시행하는 것이 교사와 학생이 서로 윈윈(Win-Win)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최근 3년 간 방문진 홍보예산 일부 보수매체에 집중돼

보도자료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KakaoTalk_20170731_092301992.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49pixel, 세로 259pixel

국회의원회관 845

02.784.2620~2

이나현 비서

yhshin845@gmail.com

10월 28()

 

최근 3년 간 방문진 홍보예산 일부 보수매체에 집중돼

방문진 홍보예산 많이 받은 상위 5개 업체에 미디어워치뉴데일리조갑제닷컴 등 포함

 신용현 의원이는 편향된 매체 배제한다는 방문진 광고매체 선정기준과도 맞지 않아

 

 

최근 3년 간 방송문화진흥회의 홍보예산이 일부 보수매체에 집중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국민의당의원이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최근 3년 간 방문진의 홍보예산을 가장 많이 받은 업체 5개사 중 3개사가 보수매체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1).

 

<–최근 3년 간 방문진 홍보비 많이 받은 상위 5개 업체 현황>

구분

업체명

금액

선정 횟수

1

imbc

2035만원

6

2

대학내일

1320만원

4

3

미디어워치

1100만원

4

3

뉴데일리

1100만원

4

5

조갑제닷컴

880만원

4

전체

-

9740만원

6

※출처 : 방송문화진흥회

※전체 금액은 광고제작비, 인쇄, 배너광고 제작및 인쇄광고 게재 비용, 발송비 등을 제외한 금액(만원 단위까지만 표기)
※홍보예산 지출은 연간 사업공모 1, 좋은 방송을 위한 시민의 비평상 1회로  2, 3  6

 

최근 3년 간 전체 홍보예산 9740만원(광고제작비발송비 등 제외중 imbc가 가장 많은 지원을 받았고대학내일 그 다음으로 많은 지원을 받았다.

 

이어 세 번째로 많이 받은 업체는 1,100만원씩 받은 미디어워치와 뉴데일리였으며조갑제닷컴이 880만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하여 신용현 의원은 "최근 3년 간 홍보예산 집행 내역을 살펴보면 일부 보수매체에 쏠리고 있다"며 “홍보비 집행이 너무 편향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신용현 의원은 “이는 방문진이 광고매체 선정 기준으로 둔 홍보효과와 예산 집행의 효율성 추구 및 편향된 매체는 제외 등의 기준과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신용현 의원은 "향후 방문진이 홍보비 예산 집행을 좀 더 공정하고투명하게 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2017년 10월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