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사회적 참사 진실규명 특별법 신속 처리는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다"

보도자료
사회적 참사 진실규명 특별법 신속 처리는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다

 
 
세월호 미수습자 남현철군, 박영인군, 양승진 선생님, 권재근씨, 권혁규군을 잊지 않겠습니다. 내일 18일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찾지 못한 가족을 가슴에 묻고 장례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미수습자 가족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그동안 세월호 사고 이후 1312일 동안 희생자를 찾기 위해 노력하신 잠수사들, 자원봉사자들, 선체 인양과 수색을 위해 수고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왜 우리 죄 없는 학생들이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차가운 물속에서 죽음을 맞을 수밖에 없었는지 더 이상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미룰 수 없음을 밝혀둔다. 그동안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막았던 자가 누구이든 예외 없이 책임을 물어야 함이 마땅하다.
 
국민의당은 사회적 참사 진실규명 및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어떤 이유도 달지 말고 동참하라.
 

 
2017년 11월 17일
 
국민의당 대변인 이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