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광주 남구 “청년 위한 거점공간 ‘청년센터’ 설치한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배포일자

2017. 11. 17.()

보도부서

기 획 실

홍보담당

박 준 영

남구 “청년 위한 거점공간 ‘청년센터’ 설치한다”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백운광장 주변에 청년 거점공간 조성

청년활동가 네트워킹 및 취업·창업 정보 교류 등 전초기지   

 

광주 남구(구청장 최영호)는 청년문제와 연관된 다양한 정보 교류와 지역 청년들이 다방면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남구 청년센터’ 설치에 나서기로 했다.

남구 관내 청년들이 서로 정보를 교류하며 활동할 수 있도록 도심 한복판에 청년 자치공간을 조성, 이곳 거점 공간에서 청년활동의 모든 것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남구는 17일 “청년들의 활동을 살아 숨쉬게 하고, 청년들이 활동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남구 청년센터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남구에 따르면 ‘남구 청년센터’는 내년 초 문을 열 예정이다.

남구 청년센터가 들어설 자리는 백운광장 주변으로, 옛 백운 지구대가 있던 자리에 신축 건물로 지어진 옛 남구 마을공동체협력센터 2층에 둥지를 틀 것으로 보인다.  

남구는 이곳에 다양한 분야에서 독립적인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한 공간에 모여 서로의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의견을 나누는 협업 공간인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와 카페 기능을 겸한 공유 주방청년단체 등 입주자 사무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특히 청년을 위한 공간인 만큼 이들을 위한 자치공간으로 설계해 이곳에서 청년 관계망 형성을 위한 활동과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 수렴 및 취업·창업에 관한 정보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남구의 의중이다.

이를 위해 남구는 내년도에 청년센터 설치·운영을 위해 총 6,000만원 가량의 사업비를 투입연초에 건물 리모델링 공사한 뒤 센터 운영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청년들이 자신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고다양한 정보를 교류하기 위해서는 거점 공간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해 센터 설치에 나서기로 했다”며 “공공 유휴시설인 옛 남구 마을공동체협력센터 공간을 활용해 청년들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청년문제에 대한 본질적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광주지역에서는 최초로 지역 청년 및 대학생과 청년상인창업가 등이 청년정책 결정의 주체로써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도록 ‘청년정책 100인 위원회’ 출범을 본격화하는 등 활발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청년 정책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남구청 지역경제순환과 청년정책팀(☎ 607-2750)으로 문의하면 된다.

 

   ○ 자료 제공 지역경제순환과 청년정책팀(☎ 607-2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