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광주시당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 적극 동의"

보도자료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000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92pixel, 세로 125pixel
 광주광역시당 

 

배포일시

2017 11 16

위원장

   국회의원

    

 언론사 정치부 기자

사무처장

김현호 010-3609-0046

대변인

김민종 010-2290-4700

담당

박병인 010-4141-1657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시민로 103. 903 (상무비즈센터) / publickj21@hanmail.net / T.062)373-9801~2 /F.062)373-9803

[논 평]

 

국민의당 광주시당은 사회적참사특별법(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안전사회 건설 등을위한 특별법)개정에 적극 동의하고 신속한 제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하고 있다.

 

지난 15  시민사회단체연대체가 국민의당 지역위원회 사무실에 찾아와 기자회견을진행했다. 기자회견  내용은 국민의당이 세월호를 부정하고 특별법 개정을 반대한다고오해할  있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이었다.

 

이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며, 자칫 사회적 갈등 조장까지 야기할  있는 내용이기에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살균제 피해 같은 사회적 참사는  국민이 애도하며 해당 업체 불매운동까지 진행하며 참사의 사실 확인과 책임자 처벌을 넘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사회적 감시와 국민안전시스템의 정착을 바라고 있는 사안으로 국민의당도 같은 뜻을 가지고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노력하고 있다.

 

 이미  알려졌다시피 사회적참사특별법은 국민의당과 민주당, 정의당의 합의에 따라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오는 24 국회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이탈이 없는  통과될 것으로 보고 세부 법안 수정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내용이다. 이는 국민의당의 적극적인 개정의지가 없었다면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되지도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이를 사실 확인 없이  세월호-반세월호 구도로 양분하는 갈라치기와 흑백논리 관점으로 비약시키는 것은 시민들에게 균형 잡힌 모습을 보여줘야하는 시민단체 본래의 취지와 어긋나는 행동이며, 금번의 기자회견문 내용에 대하여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한 일부 언론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국민의당 광주시당은 세월호의 진실이 마지막하나까지 낱낱이 밝혀  때까지 세월호를지킬 것이며 세월호를 기억하는 모든 국민과 함께  것이다.

 

2017. 11. 16

국민의당 광주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