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먹거리 기본권 헌법에 명문화해야”

보도자료

 일시 : 2017. 11. 13.

 담당 유홍규 도시농업팀장

 연락 : 960-8501

“먹거리 기본권 헌법에 명문화해야”

광산구학교급식지원센터 개소 4주년 기념 이야기마당 성료

 

광산구학교급식지원센터가 13일 오후 평동주민센터에서 ‘더불어 행복한 밥상공동체 이야기’를 개최했다광산구 학교급식지원센터 개소 4주년을 기념한 행사는 공공급식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이병백 광산구학교급식지원센터장은 “출범 당시 39개교에 46종 품목을 공급하던 것에서 발전해 현재는 58개교에 141종 식재료를 제공하고 있다”며 “신선하고 깨끗한 식재료농가 소득에 이익을 주는 시스템이 지역학교농가의 ‘신뢰’를 구축해 빠른 성장세를 보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발제자로 나선 문병우 남구학교급식지원센터장은 ‘공공급식의 나아갈 방향’을 발표했다문 센터장은 “생산가공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 등 모든 영역과 연결된 것이 먹거리이다”며 “먹거리 기본권을 헌법에 명문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센터장은 ▲체계적인 식생활 교육 ▲학교급식지원센터 확산을 당면 공공급식 당면 과제로 제시했다그는 시와 구가 공공급식지원센터를 설립하고교육청은 예산 지원과 전문가 파견시민사회의 폭넓은 참여로 의사결정학교급식 식재료는 현물 지원 원칙 등을 구체적 발전 방안으로 제안했다.

현장에서 체감한 광산구학교급식지원센터의 모습도 발표됐다.

박상표 태평농장 대표는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만큼 작은 비용으로 아이의 미래에 대한 훌륭한 투자는 없다”며 “GMO나 GAP농산물이 아닌 친환경 농산물의 학교급식 공급원칙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목련초교 차미영 영양교사는 “학교 식재료 공급은 예기치 않은 일이 종종 발생하는데그럴 때마다 학교와 센터가 잘 극복해 신뢰를 두텁게 쌓았다”고 급식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광산구는 지난 2013년 11월 광산구 학교급식지원센터를 개소했다각급 학교가 발주한 식자재를 배송업체를 통해 공급하는 체계로보다 안전하고 몸에 좋은 식재료를 제공하는 게 목표다.

광산구는 주문·배송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는 한편유전자 변형과 식품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은 우수 식재료를 취급하도록 조례로 뒷받침했다광산구가 직영해 ‘유통 거품’을 없애고지역 농산물을 우선 공급함으로써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식재료 공급과 함께 학교 텃밭학생 농부체험도시 양봉 등으로 영역을 확장해 생태 교육과 도농교류에 이바지하는 급식지원센터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

 사진은 오늘 1530분까지 보내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