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민주주의 후퇴의 장본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다"

보도자료
민주주의 후퇴의 장본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바레인으로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최근 상황에 대한 메시지를 내 놓았다. ‘정치보복’ ‘감정풀이’등을 운운하면서 군 사이버사 댓글 지시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해명을 하였다. 

기본적으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가 아니다. 자신의 재임기간에 일어난 일들에 대해서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자세를 보여야 기본적으로 전직 대통령이 가져야할 국민들에 대한 옳은 태도이다. 책임회피, 법적 책임이 없다는 해명 모두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국정원에서 일어난 ‘대선 개입 댓글의혹’ ‘유명인 블랙리스트 의혹’ ‘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 의혹’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 조작 활동 의혹’에 대해서는 법적,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벗어 날수는 없다. 

이 대통령 재임기간에 민주주의의 원칙과 근간이 무너져 내렸다는 것이 온 세상에 밝혀지고 있다. 민주주의 후퇴의 장본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다. 이 대통령은 바레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지켜야 할 것이다. 법적, 정치적, 도의적 책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다.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한 수사에 임해주길 바란다.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와 그에 따른 엄정한 처벌이 이루어져야할 것이다.
 

2017년 11월 12일

국민의당 대변인 김철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