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 수묵 미래 비전 제시

보도자료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115

일요일

報 道 資 料

報道資料와 ‘동정 사진’ 매일 인터넷에서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전라남도 인터넷 누리집 주소는 ‘http://www.jeonnam.go.kr입니다.

전라남도 대변인실

☎ 286-2192

 

관람객 6만 7천여 명 집계자료 보완합니다.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 수묵 미래 비전 제시 【문화예술과】 286-5440

-2018 전남국제수묵화비엔날레 성공 기반 마련 평가 속 12일 폐막-

                                                                                                   

2017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가 수묵의 발전 방향과 미래 비전을 제시하면서 2018 전남국제수묵화비엔날레의 성공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12일 31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수묵의 여명– 빛은 동방으로부터’라는 주제로 목포와 진도 일원에서 펼쳐진2017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는 세계 미술계에 ‘수묵’이라는 담론을 제시, 6만 7천여 명의 관람객을 불러 모았다.

 

한국중국일본타이완태국인도뿐 아니라 프랑스독일영국호주미국 등 세계 11개국 232명 작가의 작품 323점을 전시동시대 미술로서 수묵의 생명력과 가능성을 확인하고 수묵이 미래 문화콘텐츠로 발돋움할 수 있는 장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목포의 갓바위권과 유달산권진도 운림산방권 등 3개 권역, 8개 전시 공간에서 펼쳐진 이번 행사는 전통 수묵을 기반으로 수묵 채색조형설치판화 등 다양한 장르로 확장성을 보여줌으로써 수묵의 발전 방향과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운영 측면에서도 국내 다른 비엔날레와의 차별성을 보여줬다다른 비엔날레가 한 도시의 대규모 전시관에서 개최되는 것과 달리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는 목포와 진도 두 도시를 ‘연계’하고 기존의 문화시설과 유휴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열린’ 공간에서 최소한의 비용으로 문화예술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의 또 다른 성과는 명맥을 잃어가던 수묵이라는 고전적 소재가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이다.

 

지난달 13일 개막 이후 31일 동안 총 6만 7천여 명이 행사장을 방문해 수묵의 대중화 가능성을 보여줬다이는 예술성 높은 전시에 수묵과 일반인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 각 전시장별로 도슨트(전문 안내인)를 운영하고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일반인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목포 연산초등학교 학생 400명이 참여한 ‘수묵놀이 교육’가상현실(VR)로 수묵화 그리기‘두방지(서화판)에 수묵화 그리기’‘수묵화 컵 만들기’한지에 목판화를 찍어가는 ‘판화 체험’ 등도 인기를 끌었다.

 

진도 운림산방에서 열린 ‘수묵화 사생대회’와 ‘운림산방 수묵화 체험’목포와 진도를 연계하는 ‘예술가와 함께하는 남도 수묵투어’ 등도 참가자들에게 색다른 재미와 경험을 선사했다.

 

특히 작가들이 제작한 소품 100점을 한 점 당 1만 원에 판매한 ‘아트마켓’은 개장 전부터 관람객들이 줄을 서 판매 시작을 기다리다 판매 시작 30분 만에 완판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또한 관람객 요구에 따라 지난 4일 추가로 진행된 2차 판매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작품 5점을 구매해 아이들에게 선물로 건네주는 등 많은 이야기거리도 남겼다.

 

정순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2017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지원해준 미술 관계자와 전시장을 찾은 도민외래 관람객수준 높은 작품을 출품해준 작가들께 감사드린다”며 “올해 성과는 더욱 발전시켜나가고부족했던 홍보와 지역 미술인의 참여 문제는 면밀히 검토하고 보완해 2018 전남 국제수묵화비엔날레를 세계적인 문화예술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2018년 개최될 2018 전남 국제수묵화비엔날레는 지난 7월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았다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8월 비엔날레 사무국을 설치하고 총감독 선임 등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