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청와대는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 시한폭탄 뇌관을 제거하라"

보도자료
청와대는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 시한폭탄 뇌관을 제거하라



검찰이 오늘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3명을 금품수수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 단체 전 대표는 전병헌 현 청와대 정무수석이고 체포된 사람 중 한 명은 전 수석이 국회의원일 때 비서관이던 윤 모 씨다. 의혹의 핵심은 전병헌 수석이 관련 업체로부터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는지 여부다. 

죽은 권력이 아닌 살아 있는 권력을 향한 이번 검찰 수사가 몸통은 쏙 빼고 주변만 건드리고 끝나서는 안 될 것이다. 검찰은 청와대 눈치 보지 말고 철저하고 엄정하게 수사해 사건의 진상을 명백히 밝히길 바란다.

뇌물 수수 여부와 별도로 이번을 계기로 청와대의 부실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반드시 뜯어 고쳐야 한다.

만약 검찰 수사로 전병헌 수석이 불법을 저지른 게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야말로 메가톤급 인사 참사가 분명하다. 전 수석의 비위 의혹은 이번에 처음 제기된 게 아니고, 정가에서는 오래전부터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사안이다.

청와대가 이런 사실을 알고도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수석비서관을 임명하면서 검증을 소홀히 했다면 실로 엄청난 문제다.

안경환, 박기영, 박성진 사퇴 파문을 거치며 청와대의 편협한 인사 추천과 부실한 검증 체계를 근본적으로 혁신해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번에도 쪼개기 증여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해 놓고 무조건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 공공기관 인사도 엄청난 잡음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곳곳에서 인사 참사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가며 폭발하기 일보 직전이다.

청와대가 이제라도 대형 인사 참사를 막으려면 홍종학과 전병헌 수석 문제를 선제적으로 정리해야 할 것이다.

청와대는 인사 참사 시한폭탄이 꽝 터지기 전에 그 뇌관을 제거하고 시스템을 혁신하길 바란다.

 

2017년 11월 7일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 양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