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2017년 제1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에서 2017 광주선언문 발표

보도자료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국립아시아문화전당_심벌+워드마크_가로기본형_국문.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891pixel, 세로 1424pixel

 

   

보도일시

 배포즉시 보도하여 주십시오

총 3(붙임 1쪽 포함)

배포일시

2017. 11. 4()

담당부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연구교류과

담당과장

진동기(062-601-4030)

담 당 자

김호균 전문위원(062-601-4034)

 

 

 

 

 2017 1 아시아문학페스티벌에서

 2017 광주선언문 발표

 “유럽을 창구로 서로의 이름을 익힐 수 있었던” 문학 소통방식 문제 제기

 평화에 기여하는 문학 지지

 인간의 존엄성을 경시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

 

 아시아문학페스티벌조직위원회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38) 주최한 아시아문학페스티벌(문화탐방  선언문채택) 과정에서 세계 문호들과 국내작가와의 자연스러운 교감을 통해 선언문 내용을 토의한 끝에‘2017 광주선언문’을 채택했다.

 

 11 3 오후 무등산과 소쇄원  죽녹원 일대의 문화탐방을 마치고 6시부터 담양 담빛창고에서 개최된 1차회의와 11 4 아시아문화전당 트래블라운지 열린 2 회의를 거쳐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의 실질적 결실로 작용할 2017 광주선언문을채택·발표하였다.

 

 2017 광주선언문은 선언의 기본취지를 밝히는 전문(前文) 결의를 밝히는  개의 항목으로 구성되어 향후 문학인이 해야  의지를 다졌다.

 

 전문은 문학인이 인류에 가져가야  정신과 태도에 대해 언급하고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이 지향해야  방향성에 대해 공유하는 내용이다.

 

 조직위원회는 그동안“유럽의 창구를 통해서만 서로의 이름을 익힐  있었던”언어적 소통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제“먼 대륙에서  세계 거장과, 아시아작가”들도, 광주에서 열린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을 통해 직접적으로 만나는 “감격스러운 소통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2017 광주선언문을 통해“인간의 세상은 국적, 종교에 따라 다르지 않고, 서로 닮아 있고, 끊임없이 상호 작용한다”고 하면서 “우리는 미숙한 개인의 영혼 속으로만 함몰되어가던 문학을 인간의 대지로 다시 불러내고, 자기 확신만 앞세우는 고집스런 언어들과는 싸울 것”이라고 세계와 아시아문학인의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또한 “연대는 동질성이 아니라 차이를 통해서 이루어진다”면서,“아시아 작가들의 창조적 언어를 통해 생성될 새로운 문학의 장은 여기서부터 출발할 것”이라면서 아시아문학의 현주소를 확인했다.

 

 먼저“우리는 아시아의 문학이 인간의 상처와 꿈을 담은 기록임을 확인하고, 이를 인류가 공유할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째는“우리는 평화에기여하는 문학을 지지한다. 우리는 , 인종, 계급, 국적, 종교 등을 이유로 인간의 존엄성을 경시하는 모든 행위에 반대한다.”는 것이다.  번째는“우리는 모든 인간이 각각의 언어와 문학 전통에 대한 존중심을 갖도록 연대하고 서로 도울것”이라고 의지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