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수도권 우수 숲에서‘숲 속의 전남’만들기 구상

보도자료

수도권 우수 숲에서‘숲 속의 전남’만들기 구상 【산림산업과】 286-6630

-전남도, 4일까지 이틀간 현장 워크숍 갖고 창의적 추진방안 토론-

                                                                                                   

전라남도는 ‘숲 속의 전남’ 만들기를 창의적으로 추진하기 휘해 4일까지 이틀간 서울경기대전 등에서 주민과 기업들이 숲을 조성한 곳에서 현장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는 도와 시군에서 활동하는 숲속의 전남 협의위원 56명이 참여했다.

 

현장 워크숍은 철거가 예정된 서울역 고가차도를 공원으로 조성한 서울로 7017, 70개 기업과 시민들이 참여해 조성한 서울숲주민들이 직접 꽃과 나무를 심어 아름다운 마을을 가꾼 서울 인수봉 숲길마을과 정릉마실기업의 사회공헌 숲으로 LG상록재단의 경기 화담숲계룡건설이 조성해 대전시민에게 기부채납한 대전 유림공원에서 이뤄졌다.

 

이 가운데 인수봉 숲길마을은 공동체 정원 조성마을의 꽃 지도 제작마을 시설물 빗물 이용 등 주민들이 마을 환경 개선에 노력한 결과 서울시와 생명의 숲 주관 2016 꽃피는 서울상 대상을 수상했다전라남도는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주민단체 참여숲의 모델이 되도록 정보 교류에 힘쓸 계획이다.


워크숍은 우수 사례지의 숲 조성 과정과 관리숲을 이용한 마을 공동체 활동 등에 대한 현황 청취‘숲 속의 전남’ 만들기에 반영할 사례에 대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전라남도가 올해 중점 추진해온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과 기후변화 대비 ‘미래 기능성 소득숲’ 등에 대한 설명을 하고 그에 따른 실천 방안도 토론했다.

 

워크숍을 주관한 숲속의 전남 협의회의 정은조 회장은 “주민들의 단합된 힘이 아름다운 마을을 만든다”며 “아름다운 숲 속의 전남은 우리가 힘을 모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