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전남도, 중국 관광객 유치 정상화 시동

보도자료

전남도, 중국 관광객 유치 정상화 시동 【관광과】 286-5240

-무안공항 하늘길․여수 크루즈항 뱃길 복원…온라인여행사 협력 강화도-

                                                                                                   

전라남도가 한-중 두 정부가 모든 분야 교류협력의 조속한 정상화를 골자로 하는 ‘한중관계개선 양국 간 협의’를 발표함에 따라 그동안 관계망을 유지해온 중국 현지 여행사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관광객 유치 마케팅에 나섰다.

 

이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의 대중국 하늘길이 다시 열릴 것으로 보인다이전에 전세기를 취항했던 중국의 성급 9개 대도시를 중심으로 국내 항공사와 함께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운항 재개 협의를 추진한다.

 

대규모단체 여행객 유치를 위한 크루즈선 마케팅에도 나선다여수 크루즈항에 기업인센티브단체 등을 유치하기 위해 갈라디너쇼기업회의대규모 공연시설 등의 장점을 선사와 여행사에게 홍보하고전라남도 중국사무소와 현지마케팅협력관을 적극 활용해 현지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개별여행객을 대상으로 여행상품을 판매했던 씨트립바이청 등 중국 온라인여행사에도 전남상품 판매를 재개한다온라인여행사 추가 발굴과 전남만의 차별화된 중고가 여행상품을 판매해 남도의 관광매력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한 전라남도가 지정한 인바운드여행사가 여행상품을 구성하면 현지여행사와B2B를 주선하는 맞춤형 트래블마트를 오는 12월 상하이와 베이징에서 개최하고여행사 간 거래가 성사되도록 팸투어홍보비 등의 후속 마케팅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B2B는 기업과 기업 사이의 거래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이밖에도 사후면세점 특화거리를 여행 코스화해 중국 관광객의 쇼핑욕구를 만족시키고남도문예르네상스레저스포츠 대회 등 국제 이벤트를 연계한 여행상품개발에도 힘쓸 예정이다.

 

정순주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은 지리적 특성상 거대한 관광수요가 있는 중국과 인접해 있어 이번 ‘한중관계개선 양국 간 협의’가 전남 관광산업의 큰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일본대만동남아 중심의 해외시장 다변화를 견지하면서 중국 관광객 유치 마케팅도 적극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올해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베이징과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여행사 간담회, MICE박람회크루즈박람회 등을 참가하고중국 내 유명한 복수의 파워블로거인 ‘왕홍’을 초청한 취재수도권 중국 전담 여행사 초청 신상품 개발 팸투어 등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