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국민의당 "홍종학에 집착하는 여권, ‘안경환 구출 작전’ 때와 닮았다"

보도자료
홍종학에 집착하는 여권, ‘안경환 구출 작전’ 때와 닮았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구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홍 후보만이 개혁 적임자라며 정면 돌파 의지를 천명하고, 사퇴 요구는 기득권 집단의 반발이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 심지어 교묘한 언어로 본질을 왜곡하며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행태는 이미 낙마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 구출 작전과 너무도 닮았다. 청와대와 여당은 당시 안경환 후보만이 유일한 검찰개혁 적임자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다 온갖 의혹이 터져 나왔고 급기야 불법 혼인신고 사실까지 드러났다.

이때 여권 극렬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SNS 등을 통해 ‘안경환 후보가 ‘사실혼’ 관계에 있는 여성을 배려하기 위해 혼인 무효 소송을 하도록 했다’며 범법 행위를 순애보로 둔갑시키는 글을 널리 퍼뜨렸다.

여권 인사들도 안 후보 검증 과정에서 청와대가 이미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혼인신고 부분을 문제 삼지 않은 것처럼 여론을 호도했다. 또 민주당은 안경환 후보 사퇴를 요구하는 정당한 요구를 검찰 개혁을 막으려는 기득권층의 저항이라며 정치 공세를 펼쳤다. 안경환 후보 장관 지명을 반대하는 야당과 언론을 싸잡아 적폐로 몰았다.

지금 청와대와 민주당의 홍종학 구하기 전략도 ‘안경환 구출 작전’을 벌이던 때와 다르지 않다.

홍종학 후보 가족의 편법 증여를 통한 부의 대물림을 절세라며 비호하고, 심지어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이라고 미화하기까지 하고 있다. 지금 온라인에는 홍종학 후보를 구하려고 쏟아낸 여권의 궤변과 적반하장 논리를 확산하는 글들이 넘쳐나고 있다.

여권의 대응이 안경환 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홍종학 후보를 장관 자리에 앉히겠다는 집착이 더욱 강해졌고 구출 작전도 더 조직적이라는 것이다. 청와대가 여당에 절대 물러서지 말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민주당은 소속 청문위원들을 대상으로 대응 매뉴얼까지 배포하다니 가히 ‘홍종학 구하기 총동원령’이라도 발동한 모양이다.

‘언행이 불일치한 위선자에게 중소 벤처 창업자들의 꿈을 맡길 수는 없다’는 것이 홍종학 후보를 반대하는 민심의 본질이다. 본인의 말과 실제 생활이 너무도 다르고, 편법 증여를 통한 부의 대물림이 상식이라는 가치관을 가진 인물이 중소벤처기업 정책을 총괄하는 부처의 수장을 맡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홍종학 후보와 청와대는 자신은 선이고 자기를 반대하면 악이라는 이분법을 버리고,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정확히 헤아려서 책임 있게 행동하길 바란다.
한때 본인들이 입에 달고 살았던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는 격언이 자신들에게도 적용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7년 11월 4일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 양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