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법무부 광주교도소 5·18 암매장 발굴 승인

광주드림 기사
뉴스시민&자치
법무부 광주교도소 5·18 암매장 발굴 승인
박상기 장관 3일 현장점검…
5·18재단 4일부터 사전 정지작업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03 12:28:22
 
▲ 옛 광주교도소 주변 5·18 암매장 추정장소.<5·18기념재단 제공>

옛 광주교도소(북구 문흥동) 부지 내 5·18 희생자 유해 발굴 조사가 시작된다.

5·18기념재단은 3일 오전 법무부로부터 구 광주교도소 부지 내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유해 발굴 승인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재단은 4일부터 발굴 준비 및 대상지역 사전 정지작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3일 오후 4시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다.

5·18기념재단은 6일 오후 광주교도소 발굴 현장에서 기자 대상 언론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한편, 5·18 이후 계엄사령부가 발표한 ‘광주사태 진상조사’에는 광주교도소에서 27명(보안대 자료에는 28명)의 시민들이 사망했다고 기록됐다. 하지만 실제 수습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해 5·18기념재단과 5·18단체들은 16~17구의 시신이 버려졌거나 암매장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암매장 발굴 조사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실무협의를 가진 5·18기념재단과 법무부는 5·18 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협의를 통해 발굴주체는 5·18기념재단이 맡고 법무부는 유해발굴에 필요한 지원을 해주기로 했으며, 전체적인 진행에 대해 유족과 5·18기념재단의 입장을 존중하기로 했다.

또 유해 흔적이 발견될 경우 5·18기념재단은 즉시 법무부와 광주지방검찰청에 통보하고, 검사 또는 법의학관의 참여 아래 유해를 수습하기로 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