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광주 여성단체들 “여성재단 조속한 정상화” 촉구

광주드림 기사
뉴스시민&자치
광주 여성단체들 “여성재단 조속한 정상화” 촉구
“사무총장·전 경영지원실장 상식 밖 행위가 사건 발단”
“인적쇄신 등 조치” 요구…“시의회 출연금 중단 발언 우려”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7-11-01 11:11:30
 
▲ 지난 2011년 설립한 광주여성재단.<광주드림 자료사진>

허위 출장보고서 등의 문제가 불거진 광주여성재단과 관련해 지역 여성단체들이 “조직기강 확립과 조속한 정상화를 바란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여성단체협의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1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광주여성재단 사무총장의 출장 허위보고와 이에 대한 행정처리 문제를 두고 ‘잡음투성, 내분, 항명사태, 존폐위기 직면’ 등의 지적이 나오며 지역사회를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번 사건의 전말은 참석하지도 않은 워크숍에 대한 출장경비를 받고, 허위로 출장보고서를 제출한 사무총장과 이를 인사위원회에 징계안건으로 상정하라는 대표의 지시에도 안건을 누락시키는 등 경영지원실장의 상식적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위가 발단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재단 사무총장 A씨는 지난 7월 서울에서 열린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워크숍 참석을 위해 출장신청서를 제출했다가 몸 상태가 나빠져 실제 워크숍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런데 염미봉 대표이사가 워크숍 참석과 관련한 보고서와 자료를 제출하라고 지시하자 A씨는 출장보고서를 제출하고 출장비 13만 원을 수령했다.

염 대표는 A씨가 워크숍에 참석하지 않고 출장보고서를 낸 사실을 두 달이 지난 뒤에서야 알았고, 경영지원실장에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대해 당시 오모 경영지원실장은 인사위원회에 징계안건을 상정하지 않아 ‘항명’ 논란을 자초했다.

여성단체들은 이들 사무총장과 전 경영지원실장이 여성재단의 문제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봤다.

특히, 인사위원회에 징계안건을 상정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이 사건이 인사위원회에 논의할 정도가 아니라는 것인지 처음이 아니어서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진 것은 아닌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련의 사태에 대해 광주시 감사위원회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광주시는 명확한 사건조사를 통해 이를 규명하고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엄중히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재단의 조직기강 확립과 소통, 민주적인 운영에 필요하다면 인적쇄신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시의회의 환경복지위원회는 이러한 여성재단의 문제와 관련해 출연금 지급 중단 검토 가능성도 밝힌 바 있다.

여성단체들은 이에 대해선 “심히 우려가 된다”며 “어렵게 설립된만큼 출연금 지급 중단보다는 정상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어 “광주여성재단이 이번 사건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광주시와 광주여성재단은 이번 사건에 대한 엄중한 징계와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