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광주시, 해설이 있는 장애인 맞춤여행 선봬

보도자료


광주시, 해설이 있는 장애인 맞춤여행 선봬

내년부터 장애인 대상 맞춤형 문화관광 프로그램 서비스

- 27일 전북 근로장애인 초청 첫 행사…이동 편의 지원 등

 

 

◯ 광주광역시는 전북 장애인보호작업장 근로장애인 35명을 초청해 27일 지역 관광지를 둘러보는 팸투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이번 행사는 광주시가 내년부터 시작하는 장애인 여행지원을 위한 맞춤형 문화관광 해설 서비스에 앞서 마련됐다.

 

◯ 팸투어는 광주민속박물관과 양림동 역사문화마을에서 진행되며해설 교육을 수료한 문화관광해설사 10명이 진행을 맡는다해설사는 광주시가 광주관광발전연구소(김혜영 이사장)에 ‘장애인 맞춤형 문화관광해설사 양성교육’을 위탁지난 7월부터 4개월간 집중 교육을 통해 양성했다.

 

◯ 해설이 있는 장애인 맞춤여행은 지적장애인과 발달장애인에게는 이해하기 쉬운 눈높이 해설을 제공하고지체장애인에게는 이동 편의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광주시는 전북지역 장애인 초청 팸투어를 시작으로 앞으로 광주 주요 관광지를 찾은 장애인을 대상으로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관광 편의를 제공한다.

 

◯ 더불어 장애인 복지시설과 특수학교 학급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해설도 실시하는 등 장애인 문화여가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 시 김용승 관광진흥과장은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관광해설 실시로 광주의 문화‧인권도시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사회 참여와 문화관광 욕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