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날개 달았다

보도자료

배포일시

2017. 11. 24.()

담당부서

에너지산업과장   김경호    

062)613-3760

에너지밸리담당   서경식

062)613-3770

자료구성

총 2

보도일시

배포 시부터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날개 달았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육성에 관한 특별법’ 국회 통과

에너지밸리 조성 국가 아젠다화로 중점투자 지원 근거 마련

글로벌 경쟁력 갖춘 에너지신산업 도시로의 도약 발판 기대

 

○ 광주광역시가 미래 먹거리로 심혈을 기울여온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이 특별법안 국회 통과로 날개를 달았다.

 

   특히 에너지밸리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연구기관 및 관련업체 입주도 크게 늘어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에너지 신산업 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

 

○ 광주시는 에너지밸리를 세계적인 에너지산업 융복합 단지로 발전시킬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그간 공들여 온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의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이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 23일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특별법은 24일 국회 본회의에서도 최종 통과됨에 따라 국무회의 심의․공포 후 6개월이 지나면 시행된다.

 

○ 특별법 제정을 준비한지 단 1년 반 만에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제정한 이 법률안은 지난해 10월 전남대 법학대학원에서 연구용역을 했고 16일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하 ‘산자위원장’)이 대표 발의했다.

 

 

○ 당초 ‘에너지밸리 특별법’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에너지산업을  육성키 위한 법률안임을 강조해 ‘에너지산업클러스터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으로 이름을 바꿔 발의했다.

 

○ 특별법은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기본계획(성계획수립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융복합단지 내 기반시설 지원 ▲에너지 중점산업 지정․육성 ▲에너지특화기업 지정․육성 등을 담고 있다.

 

○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지난 2015년부터 광주전남한전 등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이 지역사업을 넘어 국가적 차원의 사업으로 확대되고 정부의 지원을 받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에너지신산업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법적 기틀이 마련됐다.

 

○ 특별법은 지난 921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1차 법률안 소위원회에 상정돼 3회에 걸친 집중토론과 장병완 산자위원장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25일 법률안 소위원회에서 심의 가결됐고지난 116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클러스터’를 쉬운 용어로 순화하라는 내용을 반영해 ‘융복합단지’로 바꿔 심사에 통과했다.

 

○ 광주시는 그간 입법예고공감대 형성을 위한 각종 토론회국정과제 포함 심사 때마다 협업을 통한 산업부국회와 적절한 대응 등 심혈을 기울여왔다.

 

○ 시는 앞으로 정부가 특별법 시행령시행규칙을 제정하는 과정에서 기업인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국정부와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 광주시 관계자는 “특별법 통과로 에너지밸리조성사업이 지역전략산업에 그치지 않고 국가 아젠다화 한 사업으로 에너지밸리를 브랜드화해 세계적인 에너지산업의 메카 도시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