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한일해협 연안크루즈 관광상품 공동 개발을

보도자료

한일해협 연안크루즈 관광상품 공동 개발을 【국제협력관】 286-2430

-이재영 권한대행지사회의서 제안…국제수묵화비엔날레 등 홍보도-

                                                                                                   

<엠바고 요청공동 기자회견이 시작되는 18시 45분 이후 보도 바랍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가 21일 일본 야마구치현에서 열린 ‘제26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에서 크루즈 관광상품 공동 개발을 제안했다.

 

또한 ‘2018 전남국제수묵화 비엔날레’와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등을 홍보했다.

 

이날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에서는 ‘인바운드(외국인 관광객유치 방안’이라는 공동주제로 각 지사들이 각각 유리한 지역 여건에 맞는 계획을 소개하고자유 주제 발표를 통해 국제행사와 두 나라 주요 현안 등을 논의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일본 8개 시도현은 모두 바다를 접하고 있는 공통된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며 “한일 공동사업으로 인근 관광지와 연계해8개 시도현을 순회하는 한일해협 연안크루즈 관광상품을 공동으로 개발하자”고 제안했다.

 

이 권한대행은 또 전라남도 브랜드시책인 ‘가고 싶은 섬’ 가꾸기와 ‘숲 속의 전남’ 만들기남도문예 르네상스를 홍보했다이어 국제관광 환경 변화에 대비해 전세기 취항에 유리한 무안국제공항과 15t급의 크루즈가 입항할 수 있는 여수크루즈항의 접근성과 장점을 알렸다.

 

회의에서 시도현 지사들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가 지역경제와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광역적 연계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각 시도현의 사업을 적극 지지하고 협력을 강화하자는 내용의 공동성명문을 발표했다.

 

공동성명문은 지사회의에서 제안된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방안을 구체화하고,2018 전남 국제수묵화비엔날레’와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등 각 시도현에서 개최하는 국제행사를 적극 지지하고 협력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한일해협연안 시도현 교류 지사회의는 지난 1991년 한일 자치단체 간 교류 촉진회의 개최 합의 후 1992년부터 한국의 전남부산경남제주특별자치도 4개 시․도와 일본의 후쿠오카사가나가사키야마구치 4개 현, 8개 지역이 윤번제로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 두 나라 연안의 공동 관심사인 수산자원 보호를 위한 공동 치어 방류 및 바다 청소청소년 교류관광 교류미세먼지 광역분포 특성조사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등 협력 사업을 펼치는 등 다자 간 지자체 교류회의 가운데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전라남도는 1998년과 2006, 2014년 세 차례 회의를 개최했으며, 2018년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는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