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 아카이브

최경환 의원, 국민의당 끝장토론 입장문

보도자료

※ 21일 예정된 국민의당 끝장토론을 앞두고 19일 발표한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의 입장문입니다보도에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입 장 문

 

국민의당의 최근 모습을 보면 중도혁신의 깃발은 사라지고 보수회귀본능만 꿈틀거리고 있습니다양당패권구도하에서 다당제 정치발전을 실현한  국민의당의 역할에 자부심을 가졌던 당원들과 기대를 보냈던 지지자들은 보수의 그늘로 회귀하는 국민의당의 비틀거리는 뒷모습을 보고 한숨을 쉬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된 것은 바른정당과의 통합논의에 있습니다바른정당과의 통합논의에서 보여준 정체성 상실에 있습니다‘호남과 햇볕정책을 버려라’라는 모욕적인 말을 듣고도 한마디 대꾸도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광주와 호남민심은 지금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통합논의는 당의 기본지지기반인 광주와 호남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지난 총선에서 보내준 폭풍과 같은 지지는 대선에서 꺾어지더니 최근 통합논의를 보며 최악의 상태에 이르렀습니다당의 외연이 확장되면 호남은 따라올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이고 호남을 바지저고리 취급하는 것입니다.

 

통합논의 중단을 선언해야 합니다실익도 없고 정체성 논란만 키우고 당의 기본 지지기반인 호남을 동요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보수연대는 당 소멸의 길입니다개혁연대만이 살 길입니다지금 국민의당의 소명은 촛불민심을 이은 민주개혁지역균형발전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앞장서는 것입니다.  

 

국민의당이 개혁 정체성을 분명히 할 때 국민의당에 기대를 보내는 국민들이 박수와 지지를 보낼 것입니다국민의당이 추구해야 할 연대는 MB의혹규명, 5.18진상규명과 같은 국민적 열망에 충실한 개혁연대가 되어야 합니다.

 

통합논의로 혼란을 자초한데 대해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해야 합니다통합논의 중단을 선언하고 당을 지방선거체제로 전환해야 합니다. 21일 끝장토론이 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당의 단합과 지방선거 승리로 매진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7년 11월 19

 

국회의원 최 경 환